테마여행

이달의 추천여행

  • home
  • 테마여행
  • 이달의 추천여행
2018年
1Jan.
2Feb.
3Mar.
4Apr.
5May.
6Jun.
7Jul.
8Aug.
9Sep.
10Otc.
11Nov.
12Dec.
이전
1月의 여행 울산여행 하실 준비되셨나요?

간절곶

  • 간절곶
  • 간절곶
  • 간절곶
  • 간절곶

1월의 여행

간절곶
​동해안에서 새해 가장 먼저 해가 떠오르는 간절곶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해맞이 장소이다. 동경 129도 21분 50초, 북위 35도 21분 20초에 위치한 간절곶에서는 영일만의 호미곶 보다 1분, 정동진보다 5분 일찍 해가 뜬다. 간절곶 등대 인근에는 유채꽃이 만발하여 주변 경관이 수려하고, 세계 최대 크기의 소망우체통이 있어 엽서를 넣으면 실제로 전국 배달이 된다. 소망우체통에 넣는 엽서는 인근 간절곶해올제(울주군특산품판매장)에서 무료로 배부하고 있다. ○ 간절곶 유래 ▷ 범위 : 등대가 있는 근방의 넓은 지역이 바다에 불쑥 튀어나온 일대로 서남의 땅과 평리, 동부의 송정과 솔개마을 까지 포함하고 있음 ▷ 간절 표기 : 먼바다를 항해하는 어부들이 동북이나 서남에서 이곳을 바라보면 긴 간짓대처럼 보인다고 해서 간절이 끝이라고 불렀으며, 한자로 艮絶 또는 竿切 로 표기한다. 새천년 해맞이 행사 준비를 위해 1999.10. 4일 주변정비 기공식과 함께 간절곶으로 명칭을 고쳐부르는 간절곶 명명선언식을 가짐으로써 지금까지 간절곶으로 불리워지고 있음
네티즌평가평점 0점 0.0
상세안내 바로가기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 축제

  •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 축제
  •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 축제
  •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 축제
  •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 축제

1월의 여행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 축제
별빛, 사랑에 빠지다! 제2회 울산대공원 장미원 빛축제(2017. 11. 11. ~ 2018. 1. 21. * 매주 월요일 휴장) 길고 긴 겨울밤, 빛과 사랑에 빠지는 놀라운 경험!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수백만송이 장미위에 내려앉은 6가지 테마의 아름다운 별빛 이야기를 경험하세요.
네티즌평가평점 0점 0.0
상세안내 바로가기

대왕암공원

  • 대왕암공원
  • 대왕암공원
  • 대왕암공원
  • 대왕암공원

1월의 여행

대왕암공원
산책이 즐거운 숲 그늘과 기암괴석 해변을 끼고 있는 동구 일산동의 공원은 도심 속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귀한 휴식처다. 942천㎡에 달하는 산뜻한 공간을 가진 이 공원 옆에는 울퉁불퉁한 바위해변을 보고 놀란 가슴을 진정 시킬 수 있는 일산해수욕장의 모래밭이 펼쳐져 있어 더욱 좋다. 우리 나라 동남단에서 동해쪽으로 가장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지점에 해당하는 대왕암공원은, 그래서 동해의 길잡이를 하는 울기등대로도 유명하다. 공원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길은 600m 송림이 우거진 길로 1백여년 아름드리 자란 키 큰 소나무 그늘 덕에 시원하고 아늑함을 느낀다. 송림길을 벗어나면 탁 트인 해안 절벽, 마치 선사 시대의 공룡화석들이 푸른 바닷물에 엎드려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거대한 바위덩어리들의 집합소이다. 불그스레한 바위색이 짙푸른 동해 바다색과 대비되 선명한 첫인상을 준다. 곧장 마주 보이는 대왕암은 물에서 떨어져 나가려고 몸부림치는 용의 모습 그대로다. 점점이 이어진 바위를 기둥 삼아 놓여진 철교를 건너면 대왕암에 발을 딛고 설 수 있다. 댕바위 혹은 용이 승천하다 떨어졌다 하여 용추암이라고도 하는 이 바위는 신라 문무왕의 호국룡 전설에 이어지는 이야기가 있다. 왕의 뒤를 이어 세상을 떠난 문무 대왕비가 남편처럼 동해의 호국룡이 되고자 이 바위로 바다에 잠겼다는 것이다. 외에도 괴이하게 생겼다 하여 쓰러뜨리려다 변을 당할 뻔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는 남근바위, 탕건바위, 자살바위, 해변 가까이 떠 있는 바위섬, 처녀봉등이 꽉 채운다. 기암 해변의 오른편으로는 500m 가량의 몽돌밭이 펼쳐져 바위 해안의 멋스러움을 더해 준다. 공원을 한바퀴 돌고 북쪽 등성이를 넘어 계단길을 내려가면 바로 일산해수욕장을 만난다. 동해안답게 자갈 섞인 거친 모래밭이지만 1㎞ 달하는 길이가 멀찍이 그어진 수평선과 함께 해수욕장 걷는 맛을 자아낸다. 특히 울기등대가 있는 육지에서 보는 풍경도 멋지지만 배를 대절해서 바다에서 조망하는 바위형상은 가히 절경이다. 방어진항에서 2㎞ 정도 내달리면 기암과 해송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루고 있는 또 다른 작은 울기등대를 만난다. 울산은 지도상으로 보아 동해 남단의 돌출지역에 위치하고 있는데 특히 울기등대는 이 돌출한 끝부분에 해당한다.
네티즌평가평점 5점 5.0
상세안내 바로가기

가지산

  • 가지산
  • 가지산
  • 가지산
  • 가지산

1월의 여행

가지산
가지산은 영남알프스내의 가장 높은 산으로 1979년 경상남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울산 울주군, 경남 밀양시, 경북 청도군에 걸쳐 있으며, 해발 1,000m이상의 9개 고산으로 이어진 영남알프스의 주봉이다. 주변의 귀바위, 무명봉인 1042봉, 1028봉, 1060봉 등이 가지산을 빙 둘러 대장처럼 호위하고 있다. 가지산 사계는 '울산12경'의 하나로 계절 따라 그 경관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봄에는 진달래와 천연기념물 제462호인 철쭉군락지가 봄 정취를 한껏 자아내고 여름에는 석남사계곡, 심심이 계곡, 학소대폭포가 있는 학심이골, 오천평반석이 있는 쇠점골계곡, 호박소가 있는 용수골에서 더위를 피할 수 있다.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있으면 콧노래가 절로 나온다. 가을에는 단풍이 곱게 물든 석남사계곡을 찾는 이가 많은데, 가을 풍광에 마음을 빼앗긴 사람들은 석남사를 그냥 지나치지 못한다. 겨울에는 쌀바위 주변에 쌓인 설경이 아름답다. 나무가지에 핀 상고대를 본 사람들은 "가지산은 겨울이 가장 아름답다."고 입을 모은다. 가지산에서 발길을 돌리기 아쉽다면 가지산온천과 운문산자연휴양림에서 온천과 산림욕을 즐길 수 있다. 가지산 동쪽 산기슭에는 신라 헌덕왕 16년(884년)에 도의국사가 창건하였다는 석남사가 자리잡고 있다. 석남사에서 대웅전과 대웅전 탱화, 삼층석탑, 도의국사 부도, 월하집(月荷集), 수조, 엄나무구유 등 역사적 유물을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올 것이다. 
네티즌평가평점 0점 0.0
상세안내 바로가기

석남사

  • 석남사
  • 석남사
  • 석남사
  • 석남사

1월의 여행

석남사
석남사는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석남로 557 가지산 기슭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의 말사이다. 한 때 그 아름다움이 영남 제일이라는 뜻의 '석남사'라고도 불렸으며, 가지산의 또 다른 이름이 석안산이므로 '석안사'라고도 불렀다. 석남사라는 이름에는 몇 가지 의미가 있다. 우선 석안산의 남쪽에 있어서 석남사라 했고, 도의 국사가 운문산이 자리한 호거산 남쪽에서 설법하면서 여러 돌들을 가리켰다고 해서 석남사라 했으며, 또한 교남의 사찰 가운데 으뜸이므로 석남사라 했다고도 한다. '교남'이란 영남의 다른 이름이다.문화재로 울주 석남사 승탑(보물 제369호), 석남사 삼층석탑(유형문화재 제5호), 석남사 산신도(유형문화재 제33호), 석남사 독성도(유형문화재 제34호), 석남사 수조(문화재자료 제4호)가 있다.
네티즌평가평점 1점 1.0
상세안내 바로가기

현재페이지 만족도

  • 정보만족도 및 의견
    총만족도 1
페이지만족도 평가

담당자 정보

담당부서
관광진흥과
담당자
최경선
연락처
☎ 052-229-3893

방문자 통계